삼성전자 15.6인치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전자파 인증

 

 

두달 후 다가올 신학기를 맞아 전자회사들이 제각기 노트북 진열대를 새롭게 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자사 노트북 라인업중 최고가 플래그쉽 모델인 아티브북9의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인데요. 원래 아티브북9(구 시리즈9)은 1세대, 2세대까지만 해도 화면크기나 저장용량 등 여러 옵션을 둔 단일 기종으로 판매되었으나 이후 제조 원가를 절감하고 가격을 낮춘 실버 에디션이 출시한데 이어 AMD 프로세서를 탑재한 아티브북9 라이트와 QHD+(3200 x 1600)급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단 아티브북9 플러스를 선보이는 등 각종 가치지기 모델이 난립하는 가장 복잡한 영역이 되었습니다.

 

  굳이 계통을 따진다면 이번에 삼성이 준비중인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이 바로 오리지널 아티브북9의 이전 두 세대를 잇는 정통 3세대 모델로 볼 수 있습니다. 명칭은 최근 삼성이 추구하는 바에 맞춰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입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양 옵션별 세부 모델명은 NT930X5J-K51과 NT930X5J-K71로 각각은 인텔 4세대 하스웰 프로세서 i5-4200U와 i7-4500U가 달리 들어있습니다. i5 모델은 SSD 용량이 128GB이며, i7 모델은 256GB가 들어있습니다. 두 옵션 모두 15.6인치 풀HD(1920 x 1080) TFT-LCD와 8GB 램이 공통사양이며 내장그래픽은 HD4400입니다. 윈도우 8.1을 기본 내장했으며 기존 SATA3가 아닌 NGFF 방식의 SSD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고, 배터리 지속시간은 14시간에 이릅니다. 또, 블루투스 재생시 음질저하를 막는 코덱기술인 APT-X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은 이르면 3~4월께 국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다음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4에 출품된다면 더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난해 12월 20일 첫 유출된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source 국립전파연구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