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me Talk] 아이리버의 미래를 보는 눈

최근 미국에서 버라이즌과 MS가 코드명 '핑크'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루머와 애플의 미디어패드 루머를 비롯해 다양한 홈 네트워킹 기기와 관련된 소식이 들려오고 있고 버라이즌은 이미 KT의 아이리버 스타일과 비슷한 컨셉인 허브를 출시한 사례가 있습니다. 아이리버가 비록 발매는 늦었지만 UNIT이란 제품을 처음 선보였던 때가 CES2007 행사시기였던 것을 생각하면 불과 2년만에 홈네트워킹 기기에 대한 개념을 빠르게 구체화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관련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했을 당시만해도 일부에서는 지나치게 뜬구름 잡는 식의 그냥 흘러가는 전시용 컨셉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고 아이리버도 실제를 이를 구체화하는데 애를 먹은 듯 합니다. 이와같은 아이리버의 지속적인 미래를 보는 눈이 만들어낸 첫 번째 결과물은 (비록 늦은감은 있지만) 스타일입니다. 미국시장보다 조금 늦게 시작됐다고 볼 수 있지만, 물론 그마저도 애플의 아이폰/아이팟 터치의 시작으로 겨우 변화했다고 봐도 큰 무리가 없겠죠?


이러한 점에서 아이리버는 미래를 보는 '제대로 된' 눈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올해를 발판으로 본격적으로 네트워크 중심의 기기를 선보일 것이고, 앞으로의 과제로는 개성적인 소프트웨어와 안정성, 기능 다양화 등이 거론됩니다.

많은 기업들이 미래를 내다 보기보다는 현상황에의 안정주의를 추구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매번 시장에 충격을 안겨주는 애플의 행보는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겠죠. 비록 초기의 결과물이 그저 그럴지라도 미래를 보는 안목과 지속적인 도전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대담한 용기가 필요한 듯 보입니다. 아이리버와 같이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