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OLED 공급 부족에 갤럭시탭도 TFT-LCD 적용?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가 생산하는 AMOLED 디스플레이의 수급불균형 현상이 꽤 심각한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에 7인치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다음달쯤 삼성전자가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던 갤럭시탭 역시 TFT-LCD가 적용될 수도 있다는 얘기까지 나왔으니 말이죠. 현재 SMD는 월 300만대의 AMOLED 패널을 생산할 수 있는 것에 반해 현재 스마트폰, 카메라 등에 쓰이는 수요는 500~600만대 수준이라고 합니다. 양산을 계획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를 제외하고는 현재 SMD만이 사실상의 양산 능력을 갖고 전세계 시장의 98%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HTC는 앞서 AMOLED 공급 부족 사태에 대비해 자사가 생산하는 넥서스원, 드로이드 인크레더블 등에 적용되던 AMOLED를 소니의 SLCD로 전환할 것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출시예정인 '갤럭시 플레이어' MB2를 두고도 일부에서는 역시 S-AMOLED의 수율문제로 출시가 연기될 것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어 구매대기자들을 애타게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