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패스(mintpass), '계산의달인' 등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리버 신화의 주역 '양덕준' 전 레인콤 사장과 최문규 레인콤 부사장과 직원 7여명이 세운 회사인 '민트패스' 가 오늘 두번째 스토리인 '계산의 달인'을 공개했다. 기존에 계산기에 대한 고정관념적 생각을 버린 점에는 지난 '배달의달인'처럼 높게 볼 수 있는 부분이며 지난 '배달의달인'과 비슷하게 '계산의달인' 역시 네트워킹을 강조했다. 민트패스 성격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관심이 있다면 민트패스에 한 번쯤 방문해서 댓글을 남겨 신생업체에게 힘을 실어줘보는건 어떨까.

민트패스는 기사를 통해 이르면 다음달 첫 제품인 '패드(Pad)'를 선보일 것을 밝혔다. 패드는 3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에 음악, 동영상, 사진, Wi-Fi 등을 지원하는 휴대용 메모장으로 알려졌다. Wi-Fi를 이용한 무선기능의 극대화를 추구한다는 설명이다. via mintpass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