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타이젠 기반 ‘기어2 · 기어2 네오’ 발표…4월 정식 발매



삼성전자는 스마트 시계 ‘갤럭시 기어’의 후속작 ‘삼성 기어2 · 기어2 네오’를 정식 발표했습니다. 기어2는 안드로이드 대신 타이젠을 기반으로했기 때문에 ‘갤럭시’ 브랜드는 빠졌습니다. 갤럭시 기어가 대중적인 관심을 끄는데 실패하면서 그 후속제품에 대대적인 변화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많았으나 일단 외적으로는 기존 제품의 기본적인 형태를 이어 받았습니다. 



삼성 기어2 (2014)


  2세대의 개선점을 보니 확실히 1세대는 실험적인 성격이 강했구나하는 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선, 삼성 이외에는 아무도 이해할 수 없었던 네 귀퉁이의 나사가 빠지고 여기에 기어2의 경우 살짝 입체감을 더해 기어2 네오와 차별이 되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습니다. 귀소본능은 연어만의 전유물이 아니기에 홈스크린으로 복귀하는 사용감을 가장 쫀득하게 살리기 위한 방법으로 아직 홈버튼만한 것은 찾지 못했는지 제품하단 턱부분에 정사각형 홈버튼을 넣었습니다.



갤럭시 기어(2013) 왼쪽과 삼성 기어2(2014) 오른쪽


  기존 갤럭시 기어에 달린 카메라는 두 가지 해악요소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종기처럼 보이는 괴악한 생김새는 기본이고, 카메라가 시계줄에서 튀어나온 형태라 나중에 취향이 변해도 혹은 이유없이 변심해도 같은 색상의 시계줄을 평생 이고 가야하는 안타까움을 담고 있었습니다. 이를 개선한 기어2는 카메라를 제품 본체로 이동시켰습니다. 이제 좀 덜 못생겼고, 줄 교체도 가능합니다. 이는 삼성 아닌 다른 액세서리 업체들이 창의성을 발휘한 다양한 디자인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음을 의미합니다. 그 때문인지 삼성이 기본으로 제공하는 줄 색상 옵션은 상당히 단조로워졌습니다. 물론, 제품 출시 이후에 그 때 그 때 필요할 때마다 마케팅의 일환으로 색상을 하나하나 추가하겠지만 일단 출시 초기 기본 색상은 기어2가 검정, 갈색, 주황, 기어2 네오가 검정, 회색, 주황 이렇게 세 가지씩 입니다. 기존 제품의 라임, 흰색이 빠졌습니다.


 사실, 기어2는 화장품을 바꾼 외관 그 이상으로 내실이 튼튼해진 제품사양에 주목해봐야 합니다. 우선 기어2와 기어2 네오는 모두 1.63인치 슈퍼AMOLED(320 x 320)와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가 달렸고, 512MB 메모리와 4GB 내장메모리, 300mAH 배터리가 공통 기본사양입니다. 기어2 네오는 없지만 기어2는 200만 화소 AF카메라가 달렸고, 외관디자인과 색상옵션에도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외관 규격은 기어2가 36.9 x 58.4 x 10mm, 기어2 네오가 37.9 x 58.8 x 10mm로 거의 동일하지만 무게는 기어2가 68g으로 카메라가 없는 기어2 네오에 비해 13g 정도 더 무겁습니다. 


 기어2 시리즈는 각종 센서기술을 한 데 모은 종합 센서 세트나 마찬가지 입니다. 우선, 카메라도 없는 기어2 네오의 이마에 카메라 마냥 동그랗게 달린 저 센서는 IR센서입니다(물론, 기어2 네오에 있는 것은 기어2에도 모두 있습니다). 삼성의 WatchON 앱을 지원하기 때문에 이 센서로 TV나 셋톱박스를 원격 제어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또, 제품의 회전 속도를 측정하는 자이로 센서와 가속 센서가 들어있고, 전용 센서의 탑재로 이제 심박 감지도 가능합니다. 



삼성 기어2 네오 (2014)


 기존 갤럭시 기어의 음악 재생기능은 미리 연동한 갤럭시 스마트폰의 음악재생 화면을 손목에 보여주는 데에 그쳤지만, 기어2 시리즈는 그 자체로 MP3플레이어 기능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별도의 3.5파이 헤드폰잭이 없기 때문에 오직 블루투스 이어폰을 이용해야 합니다. IP67 수준의 방수, 방진 기능도 지원합니다. 기어를 차고도 좀 더 자신있고, 과감하게 손을 씼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비약적으로 상승했습니다. 기존 25시간과 비교해 2, 3배는 긴 2, 3일 정도의 사용시간이 유지됩니다. 정말 시계로만 사용할 경우 최대 6일까지도 지속된다고 합니다. 


 삼성 기어2 시리즈는 전작 갤럭시 기어와 비교해 훨씬 더 적은 수의 안티팬을 양산해 내거나 심지어 그 일부를 팬으로 만들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결국 관건은 가격입니다. 뭐, 조금만 있으면 삼성의 공식 발표가 있겠지만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습니다. 오직 갤럭시 기어 한 모델로 판매하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2세대는 기어2와 기어2 네오 두 종류로 나뉘기 때문에 설사 기어2 네오는 싸게 팔더라도 기어2는 삼성스타일대로 가격을 매길 여지가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굴레에 벗어나 타이젠을 탑재하고 갤럭시란 이름을 과감히 떼버렸기 때문에 갤럭시 스마트폰 외에 다른 프랫폼 기반의 스마트폰과도 연동을 가능하게 할지 여부도 중요한 관심사입니다. 일단 공식 보도자료에서 삼성은 출시와 함께 수 십종의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연동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언급만 하고 있습니다. 


source 삼성모바일프레스(삼성 기어2, 기어2 네오)


삼성 갤럭시S5 잠금화면 유출? 새 잠금해제 효과 담은 동영상 올라와

 

이제 삼성 갤럭시S5 공개일이 정말 코앞으로 다가왔는데요. 그 어느 때 보다 사람들의 높은 관심에 걸맞은 철통보안으로 소문만 무성할 뿐 제품의 내외 사양에 대해 확실히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러던중 모바일 기기 커뮤니티 Seeko의 한 회원은 아주 흥미로운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회원 1200MIPS는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갤럭시S4에 최근 삼성이 정식공개한 안드로이드 4.4 킷캣을 업그레이드 하자 기존에는 볼 수 없던 잠금화면 효과가 추가되었다며 관련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똑같이 킷캣 업그레이드를 한 다른 갤럭시S4에는  보이지 않는 잠금화면 해제 효과가 오직 회원 1200MIPS의 갤럭시S4에만 우연히 추가되었다는 점입니다.

 

 

 

  이를 본 다른 회원들은 갤럭시S5에 들어가는 화면효과가 우연히 해당 기기에만 함께 업그레이드 되어 버린게 아닌가하는 의견을 내고 있는데요. 실제로 이 제품의 사용자는 새로 추가된 효과가 순정 상태에서 업그레이드를 통해 생긴 것이라며 사용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함께 공개했습니다. 영상을 보면 사용자가 갤럭시S4의 잠금화면을 터치함에 따라 수많은 원들이 공기방울처럼 피어오르듯 나타나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효과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주로 회색, 갈색, 연노랑 계열의 차분한 느낌을 주는 파스텔톤 색상에 불투명도를 가미하여 배경이 살짝 비치는 모습입니다.

 

 

갤럭시 노트3(왼쪽)과 가장 최근 출시된 갤럭시 노트 프로(오른쪽)의 ‘인터넷’ 아이콘 디자인 비교


  또, 이 효과는 입체적인 느낌을 빼고 완전히 플랫한 원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러한 디자인은 삼성이 가장 최근 선보인 갤럭시 노트 프로에 적용한 단색에 평평한 느낌의 전체적인 UI 디자인, 아이콘 등과 매우 잘 어울립니다. 또, 삼성전자가 배포한 갤럭시S5 공개 행사 언팩(UNPACKED)5의 티져 사진 속 평평한 아이콘과도 비슷한 느낌입니다.

 

 

갤럭시S5가 공개된 삼성 언팩(UNPACKED)5 행사의 티져 사진

 

  갤럭시S5는 이전 제품과 비교해 완전히 새로운 느낌의 UI 디자인을 담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우리는 이번에 그 가운데 정말 작디작은 요소 하나인 ‘잠금화면 해제시 효과’를 미리 본 것일까요? 며칠 후면 답이 나옵니다.

 

 

 

source Seeko(1, 2, 3)

 

코원 4년 만 MP3플레이어 후속제품 ‘iAUDIO E3’ 사진 공개


한 시기 MP3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리다 시대의 변화로 이제는 자동차용 블랙박스 업체라 부르는 것이 더 잘 어울리는 코원. 바로 그 코원이 1년 만에 MP3플레이어 신제품을 선보입니다. 코원은 지난해 3월 iAUDIO 9의 개량 모델인 iAUDIO 9+를 출시해 사실상 마지막 MP3플레이어를 선보인 것이 아닐까했는데 이번에 조금은 뜬금없이 지난 2009년 모델인 E2의 후속작으로 iAUDIO E3를 무려 4년만에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18일 국립전파연구원에 올라온 전자파인증 신규목록에 따르면 코원은 iAUDIO E3의 전자파 시험을 마쳤습니다. 


  폴란드의 인터넷 커뮤니티 MP3 store에서 해당 제품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미리 입수한 회원 bry bardzoguru의 게시글을 통해 E3의 사진과 사양정보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iAUDIO E3는 기다란 바 형태의 외관에 음악 재생과 음성 녹음 기능만을 담은 20.8g대의 단순하고 가벼운 제품입니다. 0.95인치 모노 OLED(도트 96 x 64) 화면이 달렸고, 내장메모리는 8GB와 16GB 두 가지입니다. 코원의 BBE+ 음장을 지원하며 MP3, WMA, OGG, FLAC, WAV 파일을 재생할 수 있고 배터리 연속시간은 최대 11시간 30분 수준입니다. 31.4 x 89 x 11.6mm의 아주 작은 제품이라서 그런지 단순한 음악 재생기임에도 배터리 시간이 길지 않아 뚜렷한 매력은 찾기 어렵습니다. 가격은 폴란드 판매가로 8GB는 279즈위티(한화 약 9만9천원), 16GB는 339즈위티(약 11만9천원)입니다. 검정과 흰색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입니다. 



폴란드의 인터넷 커뮤니티 MP3 store에서 프로토타입 모델을 미리 입수한 guru가 공개한 iAUDIO E3의 모습



source MP3 store(1, 2)


삼성전자, 갤럭시S5용 무선충전커버 액세서리 4종 전자파인증


세상을 흔들 갤럭시S5는 이제 한 주 뒤면 공개되는데요.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전용 액세서리를 갖추며 잔칫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18일 삼성전자는 갤럭시S5용 무선충전커버 4종에 대해 국립전파연구원이 시행하는 전자파인증 시험을 통과했습니다. 총 4개 모델이며 번호는 각각 EP-CG900IBK, EP-CG900IWK, EP-VG900BBK, EP-VG900BWK입니다. 케이스 형태에 따라 CG와 VG 두 종류로 나뉘며, 색상도 검정과 흰색 두 가지입니다. 


  무선충전기능이 없는 갤럭시S5용 일반 플립 케이스 4종의 모델명도 앞서 공개된 바 있습니다. 각각 EF-WG900BGEGCA, EF-WG900BREGCA, EF-WG900BWECGA, EF-WG900BLEGCA이며 색상은 초록, 빨강, 흰색, 블루블랙 4종류입니다. 갤럭시 노트3나 갤럭시S4용을 참고로 보면 보통 후면 배터리 커버는 1만 5천원, 플립 월렛 커버는 4만 9천원, S뷰 커버는 5만 9천원, S뷰 무선커버는 7만 9천원에 판매하고 있어 갤럭시S5용도 이와 비슷할 것으로 보입니다.




source 국립전파연구원


[마감]무브플레이어가 열 한 분께 티스토리 초대장을 드립니다!


열 한 분께 티스토리 초대장을 드립니다. 비밀댓글(공개설정시 무효)로 이메일 주소와 개설하고자 하는 블로그의 주제를 간단하게 남겨주세요. 혹은 무브플레이어 트위터 @MOVEPLAYER에 위 내용을 DM으로 보내주셔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