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1] 삼성전자-AT&T, 새 갤럭시S '인퓨즈 4G' 발표

삼성전자는 미국 AT&T 전용 새 갤럭시S로 '인퓨즈 4G(Infuse 4G)'를 발표했습니다. 인퓨즈 4G는 1.2GHz급 허밍버드 프로세서와 4.5인치 슈퍼 AMOLED 플러스 디스플레이, 800만 화소 카메라+LED 플래시(전면 130만 화소)가 탑재됐습니다. 기존의 펜타일 방식에서 RGB 방식으로 개선된 슈퍼 AMOLED 플러스는 기존 슈퍼 AMOLED 대비 픽셀이 50% 늘어난 차세대 디스플레이입니다. 제품의 두께는 8.99mm로 기존 갤럭시S(9.9mm) 보다는 약 1mm 얇아졌습니다. LG전자 역시 9.2mm대 옵티머스 블랙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마치 2005년 시계 휴대폰 시장에 불었던 두께 경쟁에 다시 불이 붙는듯 합니다. 인퓨즈 4G는 현재 안드로이드 2.2.1 프로요를 지원하며 2분기내 발매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새로운 갤럭시S라고 소개했기 때문에, 기존 갤럭시S를 바로 잇는 후속제품은 아닌 것으로 생각됩니다.

제품명에 4G가 붙어 있긴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AT&T가 아직 미국내 LTE의 설비 확장을 진행중이기 때문에, 그 직전단계인 3.5G HSPA+를 지원합니다. HSPA+는 기존 3G 대비 2배 정도 빠릅니다. AT&T용 4G 단말기로 삼성전자 외에도 HTC와 모토로라가 각각 '인스파이어 4G(Insipre 4G)'와 '아트릭스 4G(Atrix 4G)'를 이번 행사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CES 2011] LG전자, 두께 9.2mm '옵티머스 블랙' 발표

LG전자는 6일 CES 2011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두께가 9.2mm에 불과한 스마트폰 '옵티머스 블랙'을 발표했습니다. 처음 보도자료에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으로 소개되긴 했으나, 이후 삼성전자가 9mm대 스마트폰을 발표하면서 '세계 최박형'이라는 타이틀을 금방 내주게 됐죠. 

옵티머스 블랙은 새로운 4인치 NOVA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습니다. NOVA는 LG전자가 이번에 처음 스마트폰 적용하는 디스플레이 방식으로 기존 LCD와 비교해 뛰어난 화면밝기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이 제품은 또, 안드로이드 2.2 프로요를 기반으로 옵티머스 UI 2.0이 적용됐고, 탑재된 배터리 용량은 1,500mAh입니다. 무엇보다도 스마트폰 최초로 200만 화소 전면카메라가 탑재된 것이 특징입니다. LG전자는 옵티머스 블랙을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로 업데이트할 계획이며 전반기내 세계시장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국내 시장의 경우 KT로 발매될 예정이며, 늦어도 1분기내 출시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일명 옵티머스 패드로 알려진 자사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내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제품명은 '지슬레이트(G-Slate)'라고 하네요.

[CES 2011] 삼성전자 美 4G LTE 스마트폰 SCH-I520 유출

삼성전자가 미국 버라이즌용으로 준비하고 있는 4G LTE 지원 스마트폰 SCH-I520의 단말기 사진(케이스가 씌워진 상태)이 휴대폰용 액세서리 제조업체인 OFFWIRE의 상품 페이지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SCH-I520은 버라이즌의 3G 통신방식인 CDMA2000와 4G LTE를 모두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제품이며 안드로이드 2.2.1 프로요와 블루투스 2.1+EDR을 지원합니다. 오늘 오전 공개된 4.5인치 기반 AT&T용 스마트폰과 함께 CES 2011에서 소개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CES2011] Samsung's LTE smartphone SCH-I520 Leaked
A picture of SCH-I520 smartphone has been leaked from a site named OFFWIRE that sells mobile phone accessories. SCH-I520 is Samsung's first 4G LTE enabled smartphone on the Verizon LTE network. It runs on android 2.2.1(froyo) and features 
 bluetooth 2.1+EDR and WiFi 802.11 b/g/n. 

[CES 2011] 빌립, 안드로이드·윈도우7 태블릿 3종 공개

유경테크놀로지스가 오는 6일 CES 2011을 통해 태블릿 신제품 3종을 공개합니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빌립 X7과 X10은 각각 7인치와 10.2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습니다. 두 제품 모두 삼성 코어텍스 A8 1GHz 프로세서(허밍버드 예상)와 512MB 램, 300만 화소 카메라(전면 130만 화소)가 탑재됐으며 8GB 내장메모리에 16GB, 32GB 옵션을 제공합니다. 

다음달 가장 먼저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X7은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WSVGA(1024 x 600)로 갤럭시탭과 동일하며 안드로이드 2.2 프로요가 탑재됐습니다(차후 2.4/3.0 허니컴으로 업그레이드). X7은 또 3G, 4G 와이맥스, EVDO 통신에 대응하며 블루투스, HDMI를 지원합니다. 제품의 크기는 14.3mm, 398g로 알려졌고, 5600mAh 배터리를 탑재해 7인치 안드로이드 태블릿중 최대인 9.5시간 재생을 지원합니다. 한편, 빌립 X10의 무게는 680g이며 오는 3월 출시됩니다. 

윈도우7 기반의 빌립 X70 슬레이트(두 번째 사진) 역시 X7과 마찬가지로 WSVGA(1024 x 600)가 탑재됐으며 3G, 4G 와이맥스 통신에 모두 대응합니다. 제품의 두께는 14.3mm, 무게는 420g이며 오는 5월 국내시장에 출시됩니다.

[CES 2011] 삼성전자, 4.5인치 '슈퍼 아몰레드+' 스마트폰 준비

삼성전자가 CES 2011을 통해 첫 4.5인치 슈퍼 아몰레드 플러스 디스플레이 탑재 스마트폰을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제품은 또 1.2GHz급 프로세서가 탑재된 미국 AT&T용 모델이며, 그동안 갤럭시S의 후속제품으로 여겨졌던 버라이즌용 모델 
SCH-I510(코드명 스텔스V)나 SCH-I520과는 또다른 제품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삼성전자가 밝힌 4.5인 슈퍼 아몰레드 플러스나 1.2GHz급 CPU 사양은 지난해 유출됐던 아래 사진속 내용과도 일치하는 부분이라 사실상 이 유출본이 사실이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공식 발표까지 이제 정말 얼마 안남은 터라 상당히 기대됩니다.